ko.toflyintheworld.com
새로운 레시피

불만족한 고객은 '정신병'이라고 분노한 셰프는 말합니다.

불만족한 고객은 '정신병'이라고 분노한 셰프는 말합니다.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매사추세츠주 메드필드에 있는 Zebra Bistro and Wine Bar의 셰프 Brendan Pelley는 불행한 식당의 Yelp에 대한 별 1개 리뷰에 대한 응답으로 Instagram 계정을 통해 Pelley가 “분명히 정신적으로 병든 성난 알코올 중독자”라고 부르는 불쾌한 식당을 비난했습니다. .”

그녀의 리뷰에서 Yelper Kiki B.는 빈 테이블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오래 기다려야 하고, Kiki와 그녀의 저녁 식사 손님이 다른 라운드를 주문하려고 할 때 매니저의 재촉을 받는 것을 포함하여 낮은 등급에 들어간 요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음료의. 매니저는 그 시점부터 커피만 제공할 수 있으며 청구서를 지불하고 떠나는 것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Kiki는 30분을 기다린 후 예의 없이 끊기는 사이에 그녀와 그녀의 친구 모두 와인과 디저트와 함께 몇 가지 에피타이저와 앙트레가 포함된 식사를 즐겼다고 말했습니다. Kiki는 음식에 대해 전혀 거리낌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그녀의 식사 경험에서 Pelley 셰프가 관리하는 부분일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Pelley는 자신의 Instagram 페이지(삭제된 이후)에 Kiki의 리뷰 스크린샷을 게시하고 "Yelper 'Kiki B'는 정신병이 분명한 성난 알코올 중독자이기 때문에 우리 식당이 그녀에게 접근 금지 명령을 받아야 한다는 언급을 소홀히 했습니다. 그녀가 우리 식당 근처에 올 때마다 큰 장면을 유발합니다.” Pelley는 또한 Kiki가 자신의 열악한 대우가 LGBT 커뮤니티에 속해 있기 때문인지에 대해 질문했을 때 상황이 경찰을 포함하도록 확대되었다고 주장합니다. Pelley는 #yelpsucks와 #getsomehelpkiki로 호언장담을 끝냈습니다.

그 이후로 Pelley는 이 이야기가 처음 보도된 Eater에 공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서 게스트의 리뷰에 대한 불만을 표현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것은 결코 Zebra의 Bistro와 Wine Bar가 게스트에게 응답하는 방식이 아닙니다. 피드백과 내 말은 여기 팀의 환대 우선 철학을 반영하지 않습니다."

Pelley의 분노가 잘못 인도된 것처럼 보이지만 Zebra Bistro의 방어적인 셰프는 레스토랑의 오랜 전통을 따르고 고객과의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특정 복수로 인해 감자 칩이 탄생했습니다.

그러나 불멸의 소셜 미디어 시대에 상황은 더욱 뜨거워집니다. Braiser는 Bladebone Inn의 불만족스러운 고객을 위해 "Epic TripAdvisor Smackdown"을 남겨두고 마지막 말을 얻은 복수심에 불타는 요리사의 이야기를 보고했습니다. Lukshon의 LA 셰프 윤상윤은 Yelp에서 무료 케이크를 받지 못한다고 불평하는 방문자에게 유쾌하게 대답했습니다. Chive에는 오디오가 없어도 히스테리 인 "미쳐 대가를 치르는" 셰프의 비디오 영상이 있습니다. Le Petite Crevette의 셰프인 Neil Ganic은 손님들의 테이블에 살아있는 랍스터를 던진 다음 영원히 금지시켰습니다. 마지막으로, 직원의 완전히 강요되지 않은 휴가 메시지로 계속 병사를 보내는 Amy 's Baking Company의 자폭하는 공개 광경을 우리 중 누가 잊을 수 있습니까?


정신과 의사가 살인 용의자를 정신 질환자로 부르다 : 범죄: 법원 지정 의사는 두 명의 작은 아들을 Long Beach 다리에서 던져 한 명을 죽인 혐의로 기소된 Donna Fleming이 재판에 부적합하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 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소가 연기되었습니다.

법원에 임명된 정신과 의사는 목요일 자신의 이름을 2월에 롱비치 다리에서 두 어린 아들과 자신을 던진 혐의로 기소된 젊은 어머니인 도나 진 플레밍이 정신적으로 아프고 재판에 부적합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목록에 추가했습니다.

Kaushal Sharma 박사가 보낸 편지의 일부는 살인 및 살인 미수 혐의로 Long Beach 고등 법원에서 Fleming이 기소될 때 낭독되었습니다. 24세의 플레밍이 정신병적이고 편집증적이며 환각에 취약하다는 의사의 결론에 동의했지만, 그녀의 변호사인 Stephen Pace는 두 번째 정신 평가를 요청했습니다.

플레밍과 그녀의 가족의 오랜 친구이기도 한 Pace는 Sharma가 검사를 위해 그러한 평가를 자주 수행하는 "보수적인" 의사라고 주장했으며 다른 의사에게도 플레밍을 평가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Arthur Jean 판사는 두 번째 평가가 수행될 수 있도록 기소를 연기하는 데 동의했으며 4월 13일 역량 심리를 예약했습니다.

플레밍은 막내아들인 크레이그 앨런 플레밍(Craig Alan Fleming, 1 1/2)을 살해하고, 2월 21일 다리에서 로스앤젤레스 강으로 떨어뜨린 3살짜리 마이클 로버트 플레밍(Michael Robert Fleming)을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마이클 로버트는 회복되어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다.

Sharma의 평가는 Donna Fleming이 체포된 이후 그의 정신 능력에 대해 제공된 첫 번째 의학적 의견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변호사, 그녀의 남편, 여러 이웃과 지인들은 사건이 일어나기 몇 달 전부터 그녀가 현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정유 공장 노동자인 플레밍의 남편 마이클은 아내가 체포되기 몇 달 전부터 아내에게 상담이나 의료 도움을 받도록 독려했다고 말했다.

마이클 플레밍은 "그녀는 '지하실 냉장고 밑에 있는 꼬마 남자'에 대해 이야기했다. "우리는 지하실이 없습니다."

목요일에 가족의 산 페드로 자택에 앉아 두 아들의 사진과 액자에 담긴 출생 증명서(작은 발자국이 완성됨)에 앉아 감정적인 마이클 플레밍은 아내를 결코 용서할 수 없기 때문에 재판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감정적으로 말했습니다. 아내에게 정신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분명했다.

Michael Fleming은 이제 "내 아들을 위해,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은 내 마음 속에 영원히 살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 속에 크레이그라는 이름이 있습니다. 그는 경찰이 논쟁 중에 이웃에 의해 호출 된 후 배우자 학대 혐의로 두 번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아내가 체포되기 전 6개월 동안 점점 편집증이 심해져서 그가 이웃과 불륜을 저질렀다고 비난하고 한때 모텔로 도망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싸움의 선동자였다고 그는 주장했다.

Flemings의 친구와 이웃은 Donna가 사건이 일어나기 몇 달 전부터 계속 집에 앉아 있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위층 이웃은 Donna가 자신의 팔과 손을 물어 피를 흘리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이웃들은 그녀가 때때로 일관성 없이 걸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는 목요일에 플레밍이 체포된 이후 5~6번 만났고 그녀는 "목소리를 듣고" 있었고 자주 "연맹의 보이지 않는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녀가 복용하고 있는 항우울제와 항환각제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의사들이 그녀를 낫게 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라고 Pace가 말했습니다.

정신 상태일 가능성이 있는 수감자를 나타내는 연어색 감옥 죄수복을 입은 플레밍은 목요일 청문회에서 조용히 앉아 있었습니다. 그녀는 끌려가면서 어머니 Joyce Overton에게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했고 두 여성 모두 눈물을 흘렸습니다.

Fleming은 능력 청문회를 위해 4월 13일 로스앤젤레스 고등법원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그녀가 재판에 부적합한 것으로 판명되면 플레밍은 자신을 변호할 수 있을 때까지 정신 병원에 보내질 것입니다.


멜 깁슨: 양극성 장애인가요 아니면 그냥 혐오스럽나요?

멜 깁슨이 시나리오 작가와 그의 가족에게 외설을 외치는 테이프가 언론에 공개됐다. 악명 높은 변덕스러운 배우는 실제로 정신병자가 있습니까?

Joe Eszterhas는 쓸데없는 위협을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마카비 시나리오 작가는 멜 깁슨이 Eszterhas’ 15세 아들을 포함하여 그의 가족에게 외설적인 소리를 지르는 테이프를 공개했고, 그것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집니다.

첫 번째 초안이 없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마카비?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지?'” 깁슨은 테이프에서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렸고, 그 후 소원해진 아기 엄마 옥사나 그리고리에바를 언급했다.

Mel Gibson은 작가가 유대인을 싫어한다고 말합니다. >>

나는 일하러 가고 당신은 돈을 받고 있지만 나는 그렇지 않습니다! 성! 나는 나를 이용하는 더러운 새끼를 위해 돈을 벌고 있다! 모든 개자식들처럼! 그러니 서둘러!” Gibson이 비명을 지른다.

물건이 땅에 부딪히는 소리가 들리자 깁슨은 다시 미친 듯이 호언장담을 시작합니다. 누가 먹고 싶어?! 누가 먹고 싶은 거지?! 먹으러 가자! 헉헉! 젠장! 젠장! 젠장! F****n’ 증오! f****g c**t c********r 창녀!”

이것은 분명히 평범한 사람의 행동이 아니지만, Grigorieva가 만든 유사한 테이프에서 그가 보여준 분노의 종류입니다. 멜 깁슨이 정신병일 가능성이 있습니까? 한 소식통은 그렇다고 말합니다.

멜 깁슨이 반격합니다. 마카비 스크립트 흡입 >>

최근 공개된 테이프를 들으니 그가 약을 복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약을 복용할 때 훨씬 더 침착하고 합리적이었기 때문에 슬픈 일이라고 소식통은 RadarOnline에 말했습니다. .com에서 심각한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는 배우를 폭로했다.

에스테르하스는 동의합니다. 결론은 나에게 그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는 랩에 말했습니다. 내 관심은 이 테이프로 그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이 아니라 Oksana를 포함한 유대인부터 시작하여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을 방지하는 것입니다. 나는 그가 어떤 종류의 정신과적 도움을 구하고 받지 않는 한 누군가가 다칠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재미있는 사실: Britney Spears‘이 양극성 장애의 전형적인 증상을 보인 2007년의 놀라운 고장 이후(대표는 진단을 확인하지 않음), Gibson은 그녀와 그녀의 가족에게 그의 코스타리카 자택을 무료로 통치했습니다.


만성질환자 틱톡이 살아있다고

KANSAS CITY, Missouri / CNN — 난감한 진단을 받은 한 여성이 동영상 공유 앱 TikTok을 통해 사람들과 진정한 관계를 찾았습니다.

"일반적으로 소셜 미디어에는 많은 고정 관념과 부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라고 Tricia Melland는 말했습니다. "물론, 부정 등이 있지만, 그것을 능가하는 긍정이 많이 있습니다."

Melland는 10년 이상 전에 미토콘드리아 질환 진단을 받았습니다. 22세의 그녀는 지속적으로 체온과 혈압을 재면서 그녀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엄격한 치료 과정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앱에 콘텐츠를 게시하지 않겠다고 맹세했고 집에 있는 동안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계정만 만들었습니다. 그런 다음 Melland는 암 진단을 받고 약간의 격려가 필요한 다른 사용자 Tia에게 매료되었습니다. Melland는 자신의 하루를 밝게하기 위해 춤을 추는 비디오를 게시했습니다.

멜랜드는 “나는 깜짝 놀랐다. “나는 그 비디오를 아무도 보지 않기를 기대했고 [Tia]가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이 비디오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를 바랐습니다.”

마침내 Melland의 Tia에 대한 첫 번째 TikTok 비디오 찬사는 81,000개의 좋아요와 5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Melland는 청중의 잠재적인 도달 범위를 깨달았을 때 전 세계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교육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관련된주제

포트 로더데일 여성, 집에서 침입자 이구아나 발견

2020년 주별 가장 인기 있는 TikTok 노래는 다음과 같습니다.

Tom Cruise Deepfake TikTok 비디오는 사람들을 속이고 있습니다.

위험한 소셜 미디어 문제로부터 자녀를 보호하는 방법

Melland는 어떤 식으로든 그녀에게 부착된 전선과 액체 가방으로 가득 찬 카트를 가리키며 "사람들은 분명히 내가 부르는 것과 같은 내 사랑스러운 나무를 보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Melland는 “사람들이 나에게 질문을 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목적이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그녀는 자신의 콘텐츠와 자신의 질병에 대한 교육 설명의 균형을 맞춰 바이러스성 비디오에 자신의 의견을 게시합니다.

Clay Anderson 박사는 2019년 Melland가 병원에 ​​있는 동안 치료를 받았습니다.

Tricia가 기관절개술을 받고 집에 갔을 때 의사는 그녀에게 예상 수명을 1주일로 주었습니다. 그녀는 그들의 기대를 훨씬 뛰어 넘었습니다.

“많은 고통, 만성 통증, 만성 호흡 곤란, 메스꺼움, 구토가 있지만 그녀는 삶에 대한 진정한 열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는 인생에서 많은 열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Melland의 어머니인 Wendy는 딸이 이 병과 씨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힘들지만 그녀의 힘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Wendy는 "Tricia와 같은 사람이 주변에 있는데 어떻게 긍정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녀를 위해 강해야 하지만 그녀는 우리에게 영감을 주고 그녀가 그녀의 목표와 꿈을 달성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싶습니다."

Melland는 TikTok에서 만난 사람들과의 관계가 그녀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TikTok을 찾고 이 놀라운 사람들의 커뮤니티를 찾는 것이 정말 영감을 받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의 태도에도 변화가 있다고 봅니다.

“그녀는 하루 종일 침대에서 자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녀는 힘든 밤을 보냈을 수도 있고 많이 아프거나 최근에 수술을 받았을 수도 있고 병원에서 막 퇴원했을 수도 있지만 TikTok은 그녀에게 기대할 수있는 무언가를 제공합니다.” 그녀의 엄마는 말했습니다.

Tricia는 현재 응급 절차에서 회복 중이며 그녀의 안전한 집으로의 귀환을 위해 그녀의 추종자들에게 기도를 보내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누가 정신병자인가? 말하기 어렵다

애리조나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정신 장애를 앓고 있다는 암시는 정신 질환자가 총기 구매를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정신 질환을 정의하는 것은 너무 어렵고 논쟁의 여지가 있어서 총기법을 다시 쓰려는 사람에게 잠시 멈춥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정신병을 앓고 있는지는 상당한 논쟁의 대상입니다. 이 분야의 가장 저명한 연구에 따르면 미국 성인 4명 중 1명은 정신 장애를 앓고 있습니다.

그 숫자를 알아내기 위해 연구자들은 집에 있는 사람들을 조사하여 일반적으로 정신 질환과 관련된 증상의 증거를 찾습니다. 그러나 설문 조사는 비용이 많이 들고 드물게 미국에서 개별 장애에 대한 추정치를 산출하는 데 거의 10년이 걸렸습니다. 그리고 정신 질환의 특성으로 인해 노력이 복잡해지며, 때때로 아픈 사람과 건강한 사람이 거의 구분되지 않습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하지만 부정확한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정신 질환에 대한 두 차례의 전국 설문 조사를 주도한 하버드 의과 대학의 보건 정책 교수인 Ronald Kessler가 말했습니다. "우리는 나아지고 있지만, 우리는 실마리가 없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입니다.


정신병자 학살로 인한 훈련 부족

6년 동안 25건의 치명적인 경찰 총격 사건은 로스앤젤레스 경찰청이 경찰관들이 직면하는 가장 민감하고 잠재적으로 위험한 상황 중 하나인 정신 질환자와의 대면에 얼마나 잘 대비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합니다.

1994년 이후 발생한 많은 총격 사건에서 경찰의 행동이 상황을 치명적으로 만드는 데 기여했다고 타임즈가 경찰과 법원 기록을 검토하고 증인과의 인터뷰를 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그러한 행동에는 정신병자들과 공격적으로 대면하고, 혼란스러운 명령을 외치고, 무장한 용의자에게 너무 가까이 접근하는 것이 포함되었습니다.

비시설 정신질환자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그러한 대립에 보다 신중하게 대처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신 건강 옹호자들과 법 집행 연구 기관이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경찰의 신고 10건 중 1건, 체포 10건 중 1건은 정신 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LAPD는 신병들에게 강의와 시뮬레이션을 포함하여 정신 질환자를 다루는 방법에 대해 4시간 미만의 교육을 제공합니다.

그 훈련은 주 표준을 충족하며 경찰관이 전국적으로 받는 준비의 전형입니다.

버나드 C. 파크스 경찰서장은 자신의 경찰관들이 정신병자를 다루도록 잘 훈련되어 있으며 경찰이 정신병자에 대해 무력을 사용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훈련도 100시간도 150시간도"는 정신병자가 갑자기 격렬하게 분출하는 상황, 특히 무장한 경우 경찰관을 준비시킬 수 없다고 Parks는 말합니다.

Parks는 더 중요한 문제는 경찰이 거리에서 그렇게 많은 정신 질환자를 취급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경찰관들은 계속해서 정신병자들과 마주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경찰이 비이성적으로 행동하거나 쉽게 방향을 흐트러뜨리는 사람들을 다루기 위해 사용하는 전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대부분의 합리적인 용의자를 효과적으로 진압할 수 있는 전술은 망상, 편집증 및 기타 정신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명령을 무시하고 권위 있는 인물을 두려워하고 불신하게 될 수 있습니다.

협력 부족을 반항이나 위협으로 착각하는 경찰은 정기적인 훈련에 따라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이는 갈등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D.P. 수십 건의 LAPD 총격 사건을 검토한 전직 경찰청장이자 법 집행 컨설턴트인 Van Blaricom은 로스앤젤레스 경찰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컨설턴트로 활동했습니다.

Van Blaricom은 전국의 경찰에 대해 "그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훈련이 너무 열악해서 그들이 대면하고 나서, 그들은 확대되고 나서 치명적인 힘으로 반응합니다."

Van Blaricom은 "비합리적인 사람을 대할 때 다른 규칙이 적용됩니다."라고 말합니다.

LAPD 신병이 받는 4시간 미만의 교육은 경찰 집행 연구 포럼(Police Executive Research Forum), 기타 법 집행 기관 및 정신 건강 옹호자들이 제안한 최소 금액의 1/4입니다.

그 전문가들은 4시간의 교육은 정신 질환에 대한 이해의 표면을 긁을 수도 없고, 정신 질환자를 다루는 방법에 대해 가르치는 것은 훨씬 더 어렵다고 말합니다.

Parks를 포함한 경찰 행정관으로 구성된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연구 포럼은 최소 16~20시간의 훈련을 권장합니다. 포럼과 다른 전문가들은 특히 중요한 점은 경찰관들에게 보다 유연한 접근 방식으로 전통적인 "사령부" 권위주의적 치안 방식을 수정하는 방법에 대해 지시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무엇보다도 경찰관은 육체적인 힘보다는 언어적 기술을 사용하여 정신 질환자를 악화시키기보다는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Van Blaricom은 말했습니다.

LAPD의 프로그램은 정신 분열증 및 편집증과 같은 정신 장애의 증상을 자세히 설명하는 데 거의 전적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러한 정신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어떻게 경직되고 충동적이며 경찰관의 질문이나 지시를 이해할 수 없는지 간략하게 설명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신입 사원들에게 그런 사람들을 만나면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에 대해 거의 아무 것도 알려주지 않습니다.

주 교육 지침은 신체 및 발달 장애가 있는 정신 장애를 "장애인"이라는 일반 제목으로 분류합니다. 그것은 신병들에게 "어떤 용의자에게 접근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장애인 용의자에게 접근하라"고 지시합니다.

LAPD 훈련부의 지휘관인 Richard Wemmer 대위는 이 부서는 캘리포니아주 경찰청에서 사용하는 주 평화관 표준 및 훈련 위원회가 정한 커리큘럼을 따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LAPD와 다른 캘리포니아 경찰청이 이 계획을 사용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본 과정은 평균 17분의 정신 장애, 19분의 증상 인식, 22분의 정신 위기 대처, 15분의 자살 충동 교육을 제공합니다.

비자발적 약속이 필요하지 않은 정신 질환 용의자를 어디로 데려갈지 24분이 더 소요됩니다.

미국 정신의학 및 법률 학회 회보(Bulletin of the American Academy of Psychiatry and Law)에 실린 설문 조사를 기반으로 한 1995년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주제에 대해 그렇게 짧은 시간 동안 노출된 것은 [관료]가 자신의 역할에 대해 불만을 표명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경찰관이 정신 건강 응급 상황에 반복적으로 접촉하게 하는 경력을 위한 충분한 훈련이 아닙니다."

LAPD 교육 아카데미에서 신병들은 짧은 롤 플레잉 시나리오에 참여하여 칼을 들고 우울하고 자살하려는 사람을 다루기 위해 언어 전술을 사용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대형 대화형 비디오 화면에서 "용의자"와 대면하는 테스트를 통과하고 그들을 쏠지 여부를 번개처럼 빠르게 결정해야 합니다.

각 경찰관은 무장한 정신병자로 행동하는 사람에게 경찰관이 대응하는 한두 가지 시나리오를 받습니다.

또한 Wemmer는 전술적 의사소통에서 무력 사용에 이르기까지 7개월 간의 훈련 기간 동안 사관학교에서 가르치는 모든 것이 장교가 정신 질환자를 다루는 데 도움이 된다고 주장합니다.

LAPD 장교는 졸업 후 교대 근무 시작 시 비디오 시청 및 게시판 수신에 해당하는 최소한의 현장 교육을 받습니다. 그러나 그 부서는 The Times에 정신병 치료에 관한 1992년 게시판과 12년 전의 비디오를 제공했을 뿐입니다. 8분 길이의 이 비디오는 "Illegal Gaming: Cock Fighting and Dog Fighting" 및 "Van Pullovers"에 대한 LAPD의 비디오 길이의 절반입니다.

경찰관은 또한 순찰관이 정신 질환자를 다루는 데 도움을 주는 부서의 9개 시스템 전체 정신 평가 대응 팀 중 한 곳에서 가끔 방문 방문 및 강의를 받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방문은 드물며 부서 기록에 따르면 SMART 장치와 거리에서 접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부대가 현장에 호출될 때 경찰관이 누군가를 무장해제시키는 것을 도와서는 안 됩니다. 실제로 1994년 이후 SMART팀이 현장에 파견된 것은 37건의 정신질환자 중 1건에 불과했다.

사고로 인해 교육 부족이 나타날 수 있음

37건의 총격 사건에 대한 검토는 교실에서 가르친 교훈이 거리에서 사용되는지 여부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신병은 "전술적 의사 소통"을 배우므로 정신적 장애가 있든 없든 위기에 처한 사람과 관계를 발전시키려고 노력할 수 있습니다. 한 명의 경찰관이 이야기를 하고, 그 사람을 화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고, 경찰이 도와줄 사람이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37건의 총격 사건에서 그러한 "통신"은 종종 경찰관들이 동시에 누군가에게 "칼을 떨어뜨려라!"라고 외치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타임즈가 입수한 한 비디오 테이프에서 경찰관은 “진정하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동료 장교들이 다른 명령을 외치는 동안 옆구리에 칼을 든 남자에게. 멍하고 혼란스러워 보이는 Jeffrey Hobson은 총을 겨누고 있는 경찰관의 줄에서 몇 걸음 물러납니다. 그런 다음 그는 총에 맞아 죽습니다.

비슷한 교환이 2년 전 Jordan Downs 주택 프로젝트에서 경찰에 의해 사망한 Darryl "Chubby" Hood에게도 발생했습니다.

병장 Ricky Johnson은 그날 현장 감독자로서 후드가 정신병을 앓고 있는지 걱정할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그가 본 것은 두 개의 칼로 축구장을 뛰어다니며 머리를 찔러대는 남자였다.

존슨은 인터뷰에서 “칼을 든 남자에게 법 집행 기관의 접근 방식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 그를 구금할 때 정신적 문제가 있는지 처리해야 합니다."

경찰관들이 후드를 구금하기 전에 이미 치명상을 입었습니다.

후드의 가족은 LAPD를 고소하면서 경찰관들이 정신 질환자와의 만남에 대비하지 못한 것이 그를 쏜 경찰관과 마찬가지로 그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미망인 Ginger Hood와 가족의 변호사 V. James DeSimone은 적절하게 훈련된 경찰은 Hood가 심각한 병에 걸렸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고 일을 다르게 처리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후드를 쏜 경찰관 중 한 명인 브렌트 훌리한(Brent Houlihan)은 자신이 정신병자에 대해 많은 훈련을 받았는지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Houlihan은 증언에서 "훈련이 있었지만 그것이 구체적인지 기억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난 그런 수준의 의사가 아니야."

아카데미에서 LAPD는 경찰관들에게 정신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민감하고, 자신의 편견을 인식하고, "미친" 또는 "정신병"과 같은 경멸적인 용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합니다.

그러나 일부 교육 자료 자체는 둔감해 보입니다. "쏘지 마세요" 시나리오 목록에서 하나는 "Schizo Steals Gun"이고 다른 하나는 "Mental Man"입니다.

때때로 장교들은 그러한 둔감함을 현장에 가지고 갑니다.

켈리 스탤링스 경관은 경찰 보고서에서 자신이 총을 맞고 대치 과정에서 영구적으로 마비된 29세 자폐 남성 래리 프리드먼(Larry Friedman)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는 이상한 걸음걸이를 했고 미친 사람처럼 탄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1994.

LAPD 경찰관이 정신적 위기를 인식하는 데 더 민감했다면 33세의 Jonathan Horst를 범죄 용의자가 아니라 곤경에 처한 사람으로 보았을 것입니다.

멍한 것처럼 보이는 Horst는 일련의 신호등을 통과하여 경찰을 이끌고 사우스 베이 부두에서 그를 포위하기 전에 느린 속도로 추격했습니다. 그는 꼼짝도 하지 않은 채 운전대를 움켜쥐고 경찰관의 반복적인 명령에도 반응하지 않았다. 곧, 상사와 장교가 그를 차에서 끌어내려고 했습니다.

호르스트는 “이를 갈기 시작하고 신음하기 시작했다”고 경찰 보고서는 전했다. 그리고 경찰이 계속해서 그를 끌어내려고 하자, 그는 차창에 하사의 팔이 끼인 채 차를 몰고 가서 경찰관이 호르스트를 세 번 쏴 죽였습니다.

또 다른 경우에는 경찰관들이 베니스의 J. Pantera가 새벽 4시에 차에 자몽을 던진 후 진격했습니다.

레슬링 자세를 취한 판테라는 장교들에게 싸움을 걸었다. 그가 다른 자몽을 떨어뜨리기를 거부하자 발로 차고 후추를 뿌리고 지휘봉으로 맞았습니다. Pantera가 패니 팩을 찾으러 갔을 때 경찰관이 그를 다쳤고 나중에 Pantera가 총을 사러 가는 줄 알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총은 없었다, 부서 기록에 따르면.

템플 대학교의 제임스 파이프 교수는 "경찰의 임무는 감정적으로 혼란스러운 사람들을 대하는 데 가능한 한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그러한 사람들과의 만남을 자제하고 대립하기보다는 안심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이자 전직 장교.

“저는 항상 사람들에게 [경찰이] LAPD가 O.J. Simpson"은 그의 유명한 고속도로 비행에서. 그 경우 경찰은 “일을 기다리기로 했다. 한동안 남부 캘리포니아 전체에 불편을 끼쳤지만 그들은 일을 끝냈고 아무도 다치지 않았습니다.”

한 국가 전문가인 테네시 주 멤피스 경찰국의 Sam Cochran 중위는 정신 질환자가 아동을 대하는 것에 비유합니다. 종종 상황을 악화시킵니다.

경찰은 정신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아프고 도움이 필요하며 칼을 가지고 있더라도 종종 위험하지 않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Cochran은 말했습니다.

“공격성은 공격성을 낳고, 이것은 이미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마음을 다룰 때 여러 번 증폭됩니다.”라고 National Mental Health Assn. 법 집행 매뉴얼에서 경찰관에게 알려줍니다.

주에서 더 많은 경찰 훈련이 필요할 수 있음

전문가들은 한 가지 치안 스타일에서 다른 스타일로 변경하는 것이 교육을 변경하는 것으로 시작한다고 말합니다.

캘리포니아 관리들은 정신 건강 옹호자들과 만나기 시작했으며, 정신 질환자와 관련된 훈련에 필요한 커리큘럼을 확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 평화 장교 표준 및 훈련 위원회의 Lupe De La Garza는 경찰관들이 비합리적인 사람들, 특히 칼을 든 사람들을 만날 때 더 많은 역할 연기 훈련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정신 건강 옹호자들은 더 많은 훈련을 지원합니다.

Los Angeles County Mental Health Assn의 회장인 Richard Van Horn은 “모든 사람들이 경찰이 노숙자와 정신 장애자들에게 더 많은 훈련을 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기본적으로 법 집행 기관이 이 그룹에 대해 많은 것을 다루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Parks 소장은 이를 부인하며 LAPD의 정신 질환자 대응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다른 경찰 부서는 종종 정신 질환자의 총격에 대응하여 변화하고 있습니다.

뉴욕시 경찰이 정신 장애가 있다고 생각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독자가 현장에 출동하여 대응을 지시하고 특수 개발된 비살상 무기를 배치할 때까지 그들을 격리하고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아무 것도 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습니다. 무기. NYPD에는 정신 건강 전화에 응답하는 특수 훈련을 받은 400명의 응급 서비스 직원도 있습니다.

뉴욕 경찰이 정신 질환 병력이 있는 31세 남성을 총으로 살해한 8월 30일에 위기 팀이 제때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대배심은 총격에 연루된 경찰관의 범죄 행위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뉴욕에서는 정신 장애가 있는 사람이 무기를 가지고 있다면 경찰관이 그 사람에게 접근하기 전에 대위가 현장에 있어야 한다고 훈련 부국장이었던 Michael Julian은 말합니다.

멤피스 시는 한 걸음 더 나아갔습니다.

10년 전 경찰서는 특별 위기 개입 팀에 합류하여 거의 전적으로 정신 질환자들과 함께 일할 경험이 풍부하고 냉철한 경찰관을 선발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165명의 경찰관이 최소 40시간의 특별 훈련을 받고 정신 장애의 의미를 이해하기 위해 지역 정신 건강 옹호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이는 전체 순찰병력의 5분의 1 수준이다. 그들은 정신 건강 시설과 일상적인 업무 관계를 형성하여 정신 질환자에게 감옥에 대한 대안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멤피스 모델은 아이오와주 워털루에서 오리건주 포틀랜드, 앨버커키에 이르는 경찰서에서 모방했습니다.

다른 개입 팀 임원과 마찬가지로 Doreen Shelton은 매우 잘 훈련되어 곤경에 처한 사람과 그 사람의 약물을 살펴보고 그 사람이 직면하거나 생성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거의 즉시 알아낼 수 있습니다.

최근 Shelton은 정신 질환자가 관련된 위기 전화에 응답했습니다. 그는 망상에 사로잡혀 에이즈로 죽어가고 있었고 고층 아파트 테라스에서 뛰어내려 죽겠다고 위협했습니다.

Shelton은 개입 팀 장교들이 훈련을 받은 대로 신속하게 현장을 지휘했으며, 강제로 남자를 구금할 준비가 되어 있던 일반 순찰대원들을 불러들였습니다.

대신 그녀는 그 남자의 아버지와 함께 들어가 괴로워하는 남자를 정신과 치료를 받도록 참을성 있게 설득했습니다.

위기 개입 팀이 창설된 이후로 멤피스에서는 정신 질환자가 치명적인 총격을 당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부대 책임자인 Cochran은 말합니다. 경찰관이 폭력 대신 언어 기술을 사용하기 때문에 경찰관의 부상도 크게 감소했습니다.

"대부분의 경찰은 그렇지 않지만, 경찰의 말을 들어야 합니다."라고 Shelton은 그 남자가 구급차에 실려 쫓겨난 후 사실대로 말했습니다. "그들을 인간처럼 대해야 합니다."


James Holmes: 정신 질환의 징후를 알고 그에 따라 행동하는 것의 중요성

공식적입니다. James Holmes의 변호인은 법정에서 그의 고객이 정신병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콜로라도 대학 의과대학에서 신경과학을 전공한 뛰어난 대학원생이 총격을 가해 12명을 살해한 이 끔찍하고 비극적인 이야기가 터진 날부터 콜로라도 총격 사건으로 의심되는 제임스 이건 홈즈에 대한 세부 사항을 강박적으로 추적해 왔기 때문에 이 진술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people, including a 6-year-old girl, with as many as 59 more wounded at a screening of the new Batman film,The Dark Knight Rises.

I suspected mental illness from the beginning. The fact that he had no prior history of trouble or anger when he went on this rampage and his age — 24 — fell within the range of when signs of schizophrenia may appear. When apprehended, he told the police he was the Joker, which suggested he had bought deeply into a scenario divorced from reality and might be in thrall to a paranoia that would lead him to shoot strangers as if they were actual threats to him.

Since then, the news has come out that he was seeing Dr. Lynne Fenton, a psychiatrist at the University of Colorado who specialized in schizophrenia and that she shared concerns that he was a danger to others.

I have been reading a lot about how evil James Holmes is. Many people want to see him die for his crimes. I understand that. I feel for the unimaginable pain felt by the victims and the survivors. I also feel that we need, as a society, to get a better grasp on mental illness so that we can stop those who are in its grips from harming others and themselves.

Because there are a lot more people out there with mental illness than most of us realize.

The Treatment Advocacy Center, a national non-profit organization based in Arlington, Va. that was founded in 1998, estimates that approximately 7.7 million American adults suffer from severe bipolar disorder or schizophrenia and about 3.6 million of those adults are untreated in any given year, with substantial numbers ending up homeless, in jails or prisons, completing suicide, committing acts of violence or being victimized.

I realize we are still in a speculative place with Holmes’ diagnosis. And I acknowledge that I am not an expert in this field. But my concern is that too many of us are not only not experts, but that we shy away from acknowledging the problem.

Doris Fuller, executive director of The Treatment Advocacy Center, outlines many reasons that people with mental illness don’t get the care they need. Some are not surprising: a lack of recognition of the signs and not enough understanding of the solutions. Too many people still believe you can talk people out of their delusions and anxieties without the benefit of professional intervention and medication.

Plus, about 40% of people with bipolar disorder and 50% of people with schizophrenia do not themselves know that they are mentally ill and so will not seek the help they need themselves, Fuller says.

The organization points out that the Aurora could have been averted since according to Colorado law, once someone, like Holmes appears to be a danger to others, which Dr. Fenton determined he was, “any individual aware of his condition could have asked the county court where he lived to order an evaluation of whether he needed to be involuntarily hospitalized for treatment.”

Texas law also offers a way for those who are mentally ill to be reported. According to the Treatment Advocacy Center website, Texas dictates that a peace officer, without a warrant, may take a person into custody if the officer: (1) has reason to believe and does believe that: (A) the person is mentally ill and (B) because of that mental illness there is a substantial risk of serious harm to the person or to others unless the person is immediately restrained.

In Texas, a written application for the emergency detention of another person …must state: (1) that the applicant has reason to believe and does believe that the person evidences mental illness (2) that the applicant has reason to believe and does believe that the person evidences a substantial risk of serious harm to himself or others (3) a specific description of the risk of harm (4) that the applicant has reason to believe and does believe that the risk of harm is imminent unless the person is immediately restrained (5) that the applicant’s beliefs are derived from specific recent behavior, overt acts, attempts, or threats (6) a detailed description of the specific behavior, acts, attempts, or threats and (7) a detailed description of the applicant’s relationship to the person whose detention is sought.

The Treatment Advocacy Center has also brought out a fascinating detail on their website that is not as generally known: how the increasing lack of public psychiatric beds may be contributing to the problem.

Colorado eliminated 33% of its public psychiatric beds from 2005-2010, leaving the state with barely 10 state hospital beds for every 100,000 people, according to “No Room at the Inn: Trends and Consequences of Closing Public Psychiatric Hospitals,”, a new Treatment Advocacy Center study released 18 hours before the shootings. The website goes on to say: “Only 14 states provide fewer beds for their residents.”

Which means that individuals with severe mental illness in Colorado are, as a consequence, more than four times as likely to be jailed as to receive treatment for severe mental illness in state, private or general hospitals.

What’s should be scary to us in Texas is that while Colorado has only 10.3 beds per 100,000 people, Texas has even fewer: 8.5 beds per 100,000 people after cutting 22% of its total public psychiatric beds between 2005-2010.

Then, too, what happens after they are treated? If James Holmes was diagnosed with mental illness and if he was prescribed medication, who was monitoring the medication to see if it was working correctly as prescribed or making sure he was taking it correctly so it would have a beneficial effect? Does it make sense that if he was mentally ill and on prescription medication for that illness that he should be living alone, without anyone monitoring him, in a high-pressure program when stress can play a role in pushing an already mentally ill person over the edge?

One of the solutions for those who have been diagnosed with mental illness is a group home where a caretaker ensures the medications are being taken correctly and working well. It's not always a panacea as the Dallas Morning News noted, pointing out deplorable conditions in some of them. But Dallas has just passed a resolution in June to regulate the 200 group homes available in the city.

I have visited one of the better group homes in Dallas where the residents are content and well cared for. I came away thinking that every one of those residents is infinitely better off than James Holmes, with all the blood he has now on his hands, whose life is now circumscribed by a jail and a courtroom, who will no doubt spend the rest of his life locked up in a jail or mental facility if the prosecutors do not ask for and receive the death penalty.

Mental illness is something we don’t like to talk about, but I wonder how many among us don’t know someone in our family or close circle of friends who is mentally ill. We all know the importance of learning the signs of heart attack and stroke and how to do CPR to save lives, but shouldn’t we know the signs of mental illness which, untreated, can cause fatalities as they did in the case of James Holmes, of Jared Lee Loughner, who shot Congresswoman Gabbie Giffords and killed six people, including a 9-year-old girl last year and of Seung-Hui Cho who shot and killed 32 people at Virginia Tech in 2007?

I hope as people root around for blame for the destruction wreaked at that screening in Colorado, they focus not just on the shooter, but on why he became a shooter. We can’t put the bullets back in his guns, but maybe if we recognize the signs of mental illness we can stop others before they start loading up for a new rampage. We need to get them the help they need at their moment in crisis, but the help also needs to continue when they are released from their hospital stay in a safe place, such as one of the well-run group homes, of which there are presently not enough.

Even if you don’t know someone in your life who suffers from something awry in the brain (and chances are you may know someone without realizing it), the life you save, when you save anyone who is mentally ill, could be your own — or that of someone you love.


Man with knife in hospital standoff is mentally ill, fiancee says

The fiancee of a man who was taken into custody at a St. Paul hospital Thursday night said that he never threatened anyone but himself and that she is worried about the severity of possible charges against him.

Michelle Armstrong of Burnsville was seated in a car next to the 25-year-old Burnsville man when they and their infant son pulled up to the Regions Hospital emergency room in St. Paul.

The man had originally called Regions after his mother read him some online information about schizophrenia. He talked about the possibility of being committed, Armstrong said he had attempted suicide in the past and had paranoid delusions about being followed.

The Pioneer Press is not naming the man because he has not been charged and is mentally ill, according to his family.

The man’s mother drove him, Armstrong and their child to Regions. But upon arriving at the ER entrance at about 6:30 p.m., his paranoia intensified and he leaned forward from the back seat to get his mother to keep driving. He was holding a knife in one hand. The mother, however, stopped the car.

“He promised to throw (the knife) out the car, but couldn’t do it,” Armstrong said, adding that she and his mother let him bring the knife because he felt he needed it as protection from those he believed were following him.

“We were negotiators, just trying to get him to go.” Armstrong said. “At no point did he threaten me or police with it he brought it for himself, it was his only peace of mind, his only safety.”

The car was soon surrounded by police, and Regions was placed on lockdown. The mother was pulled out of the car, but Armstrong, her fiancee and their baby remained in the back seat.

Armstrong said neither she nor her son was held hostage.

“He wanted to give our son to the officers, but didn’t know how to without them taking him as well,” Armstrong said. After about 45 minutes, Armstrong handed her son to officers but decided to remain in the car.

“They asked me to come out. He said, ‘You will be safe, you can go.’ He believed they wouldn’t harm me, but if he got out he would be killed. I stayed. …

“I stayed basically because I was afraid how the cops would react. Not that they would harm him, but cause him to harm himself.”

After negotiations soured, the man began cutting his throat with the knife. Armstrong said she tried to pull the knife away, and they were both shocked by the Tasers of the police officers who rushed the car.

“Tasing him was the correct thing to do. The best way to stop him was to Tase him,” Armstrong said.

Her concern is not with the way police handled the incident. Rather, she’s heard that charges of aggravated assault with a deadly weapon are being considered against her fiance.

Police officials declined to comment on the case Friday, saying it remained under investigation.

“I asked (police) why? They said, ‘He held you hostage.’ He didn’t, and he never once threatened me. They asked me if he held the knife to the baby, and I said absolutely not.”

The man remained at Regions on a 72-hour psychiatric hold Friday.

Tad Vezner can be reached at 651-228-5461 or follow him on Twitter @SPnoir.


Ex-City Official Is Mentally Ill, Defense Says

Lawyers for Russell A. Harding, the former president of the New York City Housing Development Corporation who has been indicted on charges of embezzlement, told a federal judge in Manhattan yesterday that he has a mental disorder that should influence the defense at his coming trial.

Gerald L. Shargel, a lawyer who is representing Mr. Harding, told Judge Lewis A. Kaplan of United States District Court that Mr. Harding has bipolar disorder. Mr. Shargel said that an expert medical witness, a psychiatrist, had interviewed Mr. Harding and should be allowed to testify before the jury when the trial begins on Nov. 17.

Mr. Shargel contended that the ''pomposity that comes along with bipolar disorder'' befuddled Mr. Harding's ability to recognize that something was wrong with his behavior. He said Mr. Harding had not intended his actions to be criminally deceiving.

But an assistant United States attorney, Daniel A. Braun, challenged Mr. Shargel's claims and argued that Judge Kaplan should not allow the testimony. He said that the expert witness ''misapprehended the facts of the case'' and that his misinterpretation would undermine his testimony.

Mr. Braun said that what was important legally was whether Mr. Harding had intended to deceive the housing agency and that his expense statements went a long way toward showing that he did.

Judge Kaplan did not rule on the issue yesterday, but is expected to do so soon.

Mr. Harding was charged in March with using hundreds of thousands of dollars of the agency's money to give parties for his friends, pay for lavish vacations and gifts, and cover mundane personal expenses.

Mr. Shargel said any deception was not criminal and was politically motivated, as Mr. Harding was trying to conceal information about his expenses from a Village Voice reporter who was investigating him and whom he considered an enemy.

Mr. Harding, the son of the longtime Liberal Party leader, Raymond B. Harding, has pleaded not guilty. His father is a close friend of former Mayor Rudolph W. Giuliani. Russell Harding was a college dropout with no housing experience when Mr. Giuliani appointed him to run the agency in 1998.


Mother feels imprisoned by mentally ill adult son

My 38-year-old son is mentally ill and refuses medication, counseling or any type of help. I'm 63, and he physically and mentally abuses me. I had him committed, but he refused to cooperate, so they released him after two weeks. Life after that became worse.

I have no time to myself except when I sleep or take a nap. Family and friends are not allowed in the house because they make him uncomfortable. I can't even open the blinds to let the sun in because "people are watching him."

I know he needs help desperately, but I don't know where else to turn. My family tells me to have him committed and not let him back home. I feel guilty about sending him out of my home because I'm afraid of what he might do or what could happen to him.

I go for counseling once a month, and I have discussed this with my therapist, who says the same thing as my family: "Commit him and throw away the key!" I am so torn! I suffer from depression, and this lifestyle does not help.

I'm planning to move to another state where I have family, and I don't know what to do with him. Any suggestions would be appreciated.

Listen to your therapist. If your son is institutionalized, he will be in a safe environment. The alternative could be that he would become one of the multitude of mentally ill individuals who live on the street.

If your son is medicated, he might be able to live in a group home where he could be sheltered and taken care of. With medication he might be able to have more of a life than you have provided.

You may feel guilty, but you are not responsible for your son's mental illness. It is very important that you are successfully treated for your depression before making the decision to move.

My boyfriend and I have been together for 21/2 years, living together for two. He says Valentine's Day is a made-up holiday to get people to spend money. I told him every holiday is geared toward people spending money.

I find myself feeling angry and hurt that I'm not receiving anything for Valentine's Day. He never buys cards or flowers for me. How do I communicate to him that this is important to me without making things worse?

Allow me to point out that there are few things more unpleasant than feeling forced to give someone a gift. If you have already discussed this with your boyfriend and he's still resistant, then instead of focusing on what you're not getting out of this relationship, try focusing on what you are getting. It may help you to feel less deprived.


비디오 보기: დეპრესიის ფორმები და გამომწვევი მიზეზები